A-HOME 지오펀의 가족 |
천씨 가족들
용거, 메이지에, 천씨 가족 쌍둥이(디디와 시얼)

전화: +886-2-24969454

휴대폰: +886-972187565

「집이 있어야, 마음도 편하다. 돈은 많지 않아도 살아 갈 수 있다! 중요한 건, 나와 내 아내가 내가 지은 공간 안에서 하루 하루가 즐겁다는 것이다. 」

용거가 한때는 타이베이의 어느 부동산의 부사장이었다는 것이 상상하기 어렵다. 그는 매일 깔끔한 정장에, 단정한 머리 스타일, 다른 사람 눈에는 화려해 보였지만 실상 속마음은 전혀 즐겁지 않았다. 단지 빨리 지오펀으로 돌아가고 싶었을 뿐.

35세가 되던 그해, 부동산 업계의 경기가 침체 되어 그는 고향으로 돌아가게 된다. 몸에 짊어진 빚과 삶의 무게가 「힘들다」 이 한마디로 나타내기에는 턱없이 부족했다. 그는 여기저기를 전전하다가 일본으로 가 3개월 동안 목공기술을 배웠다. 건축의 구조를 배우고 대만으로 돌아와 자신만의 집을 짓기 시작했다.

두 손만 의지하여 용거는 보잘것없던 유목을 소박하면서도 고풍스러운 바닥과 계단으로 만들었다. 여기에 메이지에가 직접 색을 더한 담벼락, 수작업한 베갯잇, 소파 커버, 지오펀의 집에 생명력을 불어넣었고 A-HOME 가족의 마음을 밝게 비췄다.

천 씨 가족을 소개합니다.

용거, 이 집을 지으신 목공 이사

메이지에, 예술 인테리어가

디디, 민첩한 행동의 잘생긴 꽃미남(강아지계의 유덕화)

시얼, 우아한 기품의 미소녀(강아지계의 린즈링)

A-HOME 전속 Club
A-HOME Club 현관
A-HOME Club 전망대
A-HOME Club 코너
A-HOME VIP 라운지